2020년01월23일 (Thu)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전남뉴스   특집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광산·곡성·담양·고흥·장성·화순·함평

순천·광양·여수·보성·구례 광산·곡성·담양·고흥·장성·화순·함평 목포·신안·무안·영광·진도·강진 나주·장흥·해남·완도·영암
숨겨진 벚꽃명소, ‘고흥만’ 벚꽃길 인파 북적 2018년04월12일(Thu)
주말 전·후로 관광객 2만여 명 고흥만 찾아
 고흥군은 지난 주말과 이번 주 초까지 고흥만 벚꽃을 감상하기 위해 전국 각지 2만여 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때 이른 봄기운에 이번 벚꽃은 지난해 비해 일주일 정도 일찍 개화하였고, 이번 주 일요일까지는 만개한 벚꽃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흥만 벚꽃길은 아직 많은 꽃구경객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숨은 벚꽃 명소로 지금은 폐교가 된 옛 두원초등학교에서 고흥만방조제까지 3.5km 구간에 형성되어 있다.

2차선 도로의 양옆을 따라 길게 자란 벚나무들이 맞닿아 만들어진 벚꽃 터널은 드라이브 코스에 제격이며, 그 아래 핑크빛으로 물들은 산책길은 연인 및 가족 간 봄을 만끽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명소이다.

한편 지난해 4월부터 시작한 꽃구름길 조성사업이 올 12월에 완공예정으로, 고흥만 방조제 일대에 꽃구름길 보행로와 다목적 공원, 주차장 등 경관정비 인프라가 조성되면 여행객들에게 더욱 편안하고 안전한 벚꽃구경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흥만을 찾은 한 관광객은 “매년 벚꽃 구경하러 여러 곳을 찾아다녔지만 고흥만 벚꽃이 단연 으뜸이다”며, “고흥의 다른 관광 명소들도 방문 할 예정이다”며 소감을 밝혔다.

군 관계자는 “숨겨진 벚꽃 명소였던 고흥만을 찾아오는 관광객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여 지붕 없는 미술관의 품격을 지켜나가겠다”고 전했다.

[양호승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사시사철 아름다운 氣찬묏길로 ...

이 슈
“마을마다 꽃...

장성군은 곳곳에 방치되어있던 자투리땅에 군민들이 자발적으로 조성...

푸드스타트업 ...

광주광역시가 식품산업의 미래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식품창업 아이디...

가을이 내려앉...

어느새 겨울의 문턱에 다가서고 있는 늦가을, 담양 수북면 병풍산 등...

광주은행, 해피...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18일부터 ‘해피라이프 여행스케치 외화...

전남교육청, 공...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최근 사립학교에 대한 관심과 공공...

연재특집
영광 안마도, 신안 선도 ‘가고 ...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2번길 3(서동) / Tel : 062-514-3312 / Fax : 062-674-3312
제호 : 전광매일신문 / 등록번호 : 광주 다00237 / 발행·편집인 : 양호승 / 메일 : jkmaeil@daum.net
전광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s ⓒ 2011 전광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