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9일 (Thu)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전남뉴스   특집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광산·곡성·담양·고흥·장성·화순·함평

순천·광양·여수·보성·구례 광산·곡성·담양·고흥·장성·화순·함평 목포·신안·무안·영광·진도·강진 나주·장흥·해남·완도·영암
숨겨진 벚꽃명소, ‘고흥만’ 벚꽃길 인파 북적 2018년04월12일(Thu)
주말 전·후로 관광객 2만여 명 고흥만 찾아
 고흥군은 지난 주말과 이번 주 초까지 고흥만 벚꽃을 감상하기 위해 전국 각지 2만여 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때 이른 봄기운에 이번 벚꽃은 지난해 비해 일주일 정도 일찍 개화하였고, 이번 주 일요일까지는 만개한 벚꽃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흥만 벚꽃길은 아직 많은 꽃구경객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숨은 벚꽃 명소로 지금은 폐교가 된 옛 두원초등학교에서 고흥만방조제까지 3.5km 구간에 형성되어 있다.

2차선 도로의 양옆을 따라 길게 자란 벚나무들이 맞닿아 만들어진 벚꽃 터널은 드라이브 코스에 제격이며, 그 아래 핑크빛으로 물들은 산책길은 연인 및 가족 간 봄을 만끽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명소이다.

한편 지난해 4월부터 시작한 꽃구름길 조성사업이 올 12월에 완공예정으로, 고흥만 방조제 일대에 꽃구름길 보행로와 다목적 공원, 주차장 등 경관정비 인프라가 조성되면 여행객들에게 더욱 편안하고 안전한 벚꽃구경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흥만을 찾은 한 관광객은 “매년 벚꽃 구경하러 여러 곳을 찾아다녔지만 고흥만 벚꽃이 단연 으뜸이다”며, “고흥의 다른 관광 명소들도 방문 할 예정이다”며 소감을 밝혔다.

군 관계자는 “숨겨진 벚꽃 명소였던 고흥만을 찾아오는 관광객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여 지붕 없는 미술관의 품격을 지켜나가겠다”고 전했다.

[양호승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벚꽃 미안해! 5월 장미여왕이 나...

이 슈
나주 혁신도시,...

도심 속 녹지공간 확충과 사계절 꽃피고 향기 나는 녹색도시 구현에 ...

숨겨진 벚꽃명...

고흥군은 지난 주말과 이번 주 초까지 고흥만 벚꽃을 감상하기 위해 ...

올여름 휴가는 ...

전남 고흥군의 남열리에 위치한 고흥우주발사전망대가 하계 휴가철을...

도쿄에 울려 퍼...

고아들의 대모 故 윤학자(일본명 다우치 치즈코) 여사를 추모하는 광...

전남선관위, 「...

「전남민주시민교육협의회」출범식이 21일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 ...

연재특집
4대 미항 여수의 밤은 낮보다 아...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2번길 3(서동) / Tel : 062-514-3312 / Fax : 062-674-3312
제호 : 전광매일신문 / 등록번호 : 광주 다00237 / 발행·편집인 : 양호승 / 메일 : jkmaeil@daum.net
전광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s ⓒ 2011 전광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