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4일 (Thu)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전남뉴스   특집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투고>  112 허위신고, 형사처분은 물론 민사처분까지 받는다 2016년10월17일(Mon)
순천경찰서 송광파출소 순경 진현석
 국민들에게 신속하고 더 나은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경찰청에서는 112신고시스템을 수시로 업데이트하고 있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허위신고 때문에 노력이 허사가 되고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허위 신고건수는 2014년 2,350건에서 2015년 2,927건으로 늘었으며 올 해 2016년 9월까지만 해도 이미 지난해 기록을 넘어섰다.

이런 허위신고는 경찰의 도움이 필요한 신고가 들어왔을 때 경찰관의 출동을 하지 못하게 하거나 지체를 시켜는 등 치안공백을 야기하여 선량한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112에 허위신고를 할 경우 공무집행방해죄(형법 제137조)로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지만 형사처분을 받은 건수는 미비하고 대부분 112허위신고 사범들은 경범죄처벌법상 60만 원 이하 벌금·구류 처벌을 받고 끝났다.

이에 따라 경찰청에선 ‘공무집행방해로 인한 손해의 산정과 입증’ 연구용역을 발주하고 입찰을 진행 중이다. 허위 신고로 인한 경찰력 낭비 등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112 허위 신고 등 공무집행방해로 인한 손해 인정 범위를 명확히 하고 피해를 입었을 때 유형별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경찰 수당, 유류비를 포함한 유·무형 배상 기준을 명확히 하고 민사소송의 증거자료로 활용 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

112로 장난전화를 하게 되면 다른 신고의 출동시간을 지연시켜 그 피해는 도움이 필요한 선량한 주민들에게 돌아간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우리 모두 올바른 신고 문화를 정착해 허위신고를 근절하자.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벚꽃 미안해! 5월 장미여왕이 나...

이 슈
나주 혁신도시,...

도심 속 녹지공간 확충과 사계절 꽃피고 향기 나는 녹색도시 구현에 ...

숨겨진 벚꽃명...

고흥군은 지난 주말과 이번 주 초까지 고흥만 벚꽃을 감상하기 위해 ...

올여름 휴가는 ...

전남 고흥군의 남열리에 위치한 고흥우주발사전망대가 하계 휴가철을...

도쿄에 울려 퍼...

고아들의 대모 故 윤학자(일본명 다우치 치즈코) 여사를 추모하는 광...

전남선관위, 「...

「전남민주시민교육협의회」출범식이 21일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 ...

연재특집
4대 미항 여수의 밤은 낮보다 아...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2번길 3(서동) / Tel : 062-514-3312 / Fax : 062-674-3312
제호 : 전광매일신문 / 등록번호 : 광주 다00237 / 발행·편집인 : 양호승 / 메일 : jkmaeil@daum.net
전광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s ⓒ 2011 전광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