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9일 (Thu)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전남뉴스   특집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경제

광주채무힐링행복상담센터 ‘찾아가는 생활금융’ 열어 2018년04월18일(Wed)
신용회복위원회.한국자산관리공사.저축은행 등과 협력체계 구축
17일, 여객운수 신규채용 교육자 대상 금융상담…월 1~2회 서비스
 광주광역시 ‘채무힐링행복상담센터’(이하 ‘센터’)는 17일 광주교통문화연수원에서 여객운수 신규채용 교육대상자 140여 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생활금융’ 서비스를 제공했다.

4월부터 시행되는 ‘찾아가는 생활금융’은 채무힐링행복상담센터가 신용회복위원회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 생업에 바빠 금융정보가 부족한 시민을 직접 찾아가 금융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행사에서 센터는 채무조정, 서민대출, 복지주거 상담 등 금융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신용회복위원회는 개인워크아웃, 개인회생 등 신용회복 분야를 상담했다.

한국자산관리공사는 과도한 채무에 대해 국민행복기금을 통한 채무조정을 진행했다.

    더불어 저축은행은 햇살론, 임대보증금 대출 등 서민대출을 안내하고, 센터는 복지서비스 상담을 실시했다.

이날 10년 이상된 채무를 갖고 있던 A씨는 상담을 통해 장기소액연체자 지원제도를 안내받아 한국자산관리공사에 부채탕감을 위한 지원을 신청했다. 장기소액연체자 지원제도는 지난 2월부터 오는 8월말까지 신청받는다.
    ※ 장기소액연체자 지원제도 : 원금 1천만원 이하 생계형 소액채무를 10년 이상 상환하지 못한    장기소액연체자 중 상환능력이 없는 자의 채무정리를 지원(☎자산관리공사1588-3570)

또, 보증보험에 450만원에 달하는 통신채무가 있던 B씨는 신용회복위원회의 개인워크아웃제도를 통해 줄어든 부채액을 성실히 상환하면 신용회복 후 그동안 발급이 불가능했던 신용카드도 발급받을 수 있다고 안내받았다.

센터는 앞으로도 월 1~2회 금융상담이 필요한 대상자가 많은 곳을 찾아가 상담부스를 설치하고 서민금융 유관기관과 함께 상담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해 채무힐링행복상담센터를 통해 1540여 명을, 저소득층 생활안정자금인 빛고을론 운영으로 10억여 원을 지원했다. 올해는 3월까지 채무조정 370여 명, 서민대출상담 등 100여 명, 저소득층 복지상담 80여 명 등 총 550여 명의 재기를 도왔다.

고금리 대출, 과도한 가계 부채, 주거문제 등으로 서민금융 및 복지주거 서비스를 상담하고 싶은 시민은 센터(062-613-6700~6703)로 연락하거나 방문하면 된다.

김진백 시 민생경제과장은 “경기침체와 가계부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찾아가는 생활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앞으로도 서민경제 안정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말례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벚꽃 미안해! 5월 장미여왕이 나...

이 슈
나주 혁신도시,...

도심 속 녹지공간 확충과 사계절 꽃피고 향기 나는 녹색도시 구현에 ...

숨겨진 벚꽃명...

고흥군은 지난 주말과 이번 주 초까지 고흥만 벚꽃을 감상하기 위해 ...

올여름 휴가는 ...

전남 고흥군의 남열리에 위치한 고흥우주발사전망대가 하계 휴가철을...

도쿄에 울려 퍼...

고아들의 대모 故 윤학자(일본명 다우치 치즈코) 여사를 추모하는 광...

전남선관위, 「...

「전남민주시민교육협의회」출범식이 21일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 ...

연재특집
4대 미항 여수의 밤은 낮보다 아...

광주광역시 남구 서동로2번길 3(서동) / Tel : 062-514-3312 / Fax : 062-674-3312
제호 : 전광매일신문 / 등록번호 : 광주 다00237 / 발행·편집인 : 양호승 / 메일 : jkmaeil@daum.net
전광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s ⓒ 2011 전광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